‘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이혜리, 유쾌한 동거 밀당 ‘최고 시청률 4.6%’
입력 : 2021-05-28 08:58:03 수정 : 2021-05-28 08:58:0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장기용과 이혜리의 동거 밀당이 쉴 틈 없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유쾌하고 달달하게 만들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간동거’) 2화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8%, 최고 5.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4.6%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5%, 최고 2.8%, 전국 평균 2.7%, 최고 3.0%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의 본격적인 한집 살림이 담겼다. 특히 두 사람은 여우 구슬과 동거를 사이에 두고 쉴 틈 없는 밀당전을 벌여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담이는 ‘1년 안에 구슬을 빼내지 못하면 죽는다는 우여의 말을 듣고 실의에 빠졌다. 특히죽기 전에 한 점이라도 더 먹겠다며 야밤에 폭식은 물론 치킨에 맥주를 폭풍 흡입하는가 하면 술주정까지 부리며 폭주했다. 특히 술에 취해 땅에 떨어진 빨간 알사탕을 보고 구슬이 빠졌다며 환호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에 우여가 동거 계약서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계약서에는범띠 이성과의 접촉 금지, 음주 금지, 닭 섭취 금지라는 수칙이 적혀 있었던 것. 이후 담이는 범띠 방어를 위해 서과대 의자왕이자 범띠 선배 계선우(배인혁 분)와의 신체 접촉을 피해 철벽 방어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치킨과 범띠 금지령에 폭발한 담이는 우여를 향해 담배를 끊을 수 있겠냐며 도발했지만 오히려 우여는담배는 무료한 생을 달래주는 수단일 뿐이라며 미소를 지어 담이를 더욱 발끈하게 했다. 결국 담이 또한구슬을 빼낼 방법을 찾는 매주 성과 보고, 서늘한 눈빛 금지, 금연을 동거 수칙으로 제시해 흥미를 높였다.
 
이후 완전히 역전된 두 사람의 갑을관계가 웃음을 안겼다. 담이는 성과를 보고 받겠다며 우여의 방에 무작정 들어가거나 우여가 흡연하려는 낌새만 보여도 귀신같이 잡아냈고 이에 결국 우여가 금단 현상에 시달리고 말았다. 매사 진중하고 기품 있었던 모습과 달린 반전 허당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영상 말미 우여가 구슬을 뺄 수 있는 방법을 이미 알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천년 가까이 붉은 빛이었던 구슬이 담이의 단전에서는 푸르게 변했고 호기심에 담이와 동거까지 하게 된 것. 이를 확인하게 위해 우여는 담이의 손을 잡았지만 구슬은 여전히 붉은 빛을 띠었다. 이에 우여는 단념한 듯 담이에게 입을 맞춰 구슬을 빼내려 했다. 그 순간 구슬이 또 다시 푸른 빛으로 물든 가운데 놀란 담이를 품에 끌어안는 우여의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