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한미정상회담, 과도한 견강부회" 평가절하
비대위서 현금 주고 어음 받았다고 지적…1억 백신 스가와 비교
입력 : 2021-05-24 10:20:49 수정 : 2021-05-24 10:20:4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건국 이래 최고의 성과라고 자화자찬하지만 과도한 견강부회"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온 국민이 희망을 걸고 있는 백신확보는 기대만큼 성과를 전혀 거두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한국군 55만명에 대한 백신 지원 이외에는 구체적 백신 확보 성과가 없었다"며 "기업들이 44조원 규모의 대미 직접투자 계획을 발표했음에도 결국 손에 잡히는 성과를 가져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 권한대행은 "현금을 지급하고 물건 대신 약속어음만 받아온 것"이라며 "한달 전 미국을 방문해서 1억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던 일본 스가 총리의 성과와도 비교가 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김 권한대행은 "그나마 다행인 점은 대통령 방미에 앞서 국민의힘이 파견했던 백신 방미단의 외교적 노력이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에 반영됐다는 점"이라며 "오래 전부터 국민의힘이 일관되게 주장해온 백신 파트너십 등 성과가 결실을 맺도록 앞으로도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도 한미 양국의 확고한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는 점 외에는 구체적 실천 방안이 전혀 논의되지 못했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부분"이라며 "여전히 북한 눈치보기에 급급한 현 정권에서 어떤 실효적 대책이 있을지 기대하기 난망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규범에 기반한 국제 질서의 저해나 위협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유함으로써 쿼드가 지향하고 있는 핵심 원칙을 수락했다"며 "이는 한미동맹을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우리 국민의힘이 줄곧 주장해왔던 바로 올바른 선택을 대통령께서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한순간에 외교정책 노선을 뒤바꾸는 모습은 그동안 현 정권이 보여주었던 아마추어 외교의 단면"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은 한 마디로 문 정권의 협상력과 외교력 부재가 드러난 것으로서 성과 30에 실망 70의 회담"이라고 했다.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 특별공급 의혹과 관련해선 "불법과 탈법으로 얼룩져 있는 유령 신청사도 모자라서 이를 빌미로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을 받아서 수억원의 시세차익까지 거뒀다는 사실에 또 한번 분노한다"며 "법치문란, 조세문란, 인사문란으로 점철된 문 정권의 삼정문란이 초래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