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임직원 비대면 심리상담 도입…연간 5회 무료 지원
전화·채팅 비대면 방식 추가…편의성·접근성 제고
입력 : 2021-05-18 09:09:55 수정 : 2021-05-18 09:09:55
위메프 비대면 심리상담 프로그램 관련 이미지. 사진/위메프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위메프가 코로나 장기화에 지친 임직원들을 위한 비대면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추가로 도입한다.
 
위메프는 심리상담 복지 프로그램 ‘W-마음힐링’ 비대면 상담 방식을 추가해 임직원들의 ‘심(心)케어’ 강화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W-마음힐링’은 2018년 10월부터 전 임직원 대상으로 심리 영역 전반에 걸친 전문가 상담을 지원하는 위메프 사내복지 제도다. 동료관계·조직문화·업무적성 등 직무 관련 스트레스를 포함해 가족 문제, 개인 문제 등 다양한 심리상담을 비용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W-마음힐링’ 상담은 약 500회 이상 진행됐다. 첫 상담 시점과 전체 상담 종료 시점에 상담사가 심리 상태 등급(보통-주의 등)을 정하는데, 상담 종료 후 등급이 낮아지는 긍정적인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화 및 채팅 상담’ 2가지 비대면 방식을 추가해 더 많은 임직원들이 마음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존 심리상담 센터에 직접 방문하던 1대1 대면 방식에서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였다. 상담은 회당 50분씩 연 최대 5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익명성과 비밀은 철저히 보장한다. 비용 전액은 위메프에서 지원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비대면 상담 방식을 추가로 도입해 복지 활용률을 높인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임직원들이 건강한 에너지를 갖고 일에 몰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