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송영길 찾아 "부족한 부분 당과 상의해 보완"
취임 후 당 지도부 예방한 자리서 "당·청 한 목소리내면 국민들도 평가"
입력 : 2021-05-17 16:16:52 수정 : 2021-05-17 16:16:5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부족한 부분들은 당과 상의해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17일 김 총리는 송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여러 가지로 열정을 가지고 출범했던 정책들이 이제 마지막 마무리 지을 것은 마무리 짓고 부족했던 것은 다음 정부로 이양을 해야 되고, 그러면서도 국민의 여러 가지 기대에 부응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놓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감염병과의 싸움은 우리 많은 국민들을 지치게 하고 있다"며 "시원한 정책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지다만 현실에 있어서 우리가 동원할 수 있는 자원이라든가 기회는 그렇게 녹록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적 기대 속에서 출범한 송 대표의 민주당이 국민들의 아픔과 답답함을 풀어줄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정부가 희망했던 것들 중에서 잘 마무리가 될 것은 빨리 과제적인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또 "당의 충고에 따를 것은 따르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당·청이 한 목소리를 낸다면 국민들도 저희들의 진지한 노력들을 평가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김 총리의 예방에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뒷받침할 최적의 총리"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백신이 가장 중요한 민생"이라며 "이를 위한 철저한 방역 관리와 백신 접종 가속화에 정부의 역량을 최우선적으로 투입하시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정부 임기가 이제 2년 남짓 남았는데 앞으로 1년의 시간에 문재인 정부의 성패가 달렸다고 생각한다"며 "당과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더욱 단단하게 결속해서 주어진 문제를 해결해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국민의 삶을 지켜나가도록 같이 협심하겠다"고 다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