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된 비비고 국물요리, 국민 1인당 6그릇씩 먹었다
출시 이후 매출 14배 성장…올해 매출 2600억원 목표
시장점유율 '부동의 1위'…'가마솥 방식·원물제어' 기술력 덕
입력 : 2021-05-17 09:50:30 수정 : 2021-05-17 09:50:30
비비고 국물요리 대표 제품 6종. 사진/CJ제일제당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가 출시 5주년을 맞은 가운데 누적 매출액 7000억원을 넘어서며 국민 집밥으로 자리잡았다.
 
CJ제일제당(097950)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5년간 누적판매량 3억봉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국민 1인당 6그릇씩을 먹은 수치다.
 
특히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해 매출 140억원에서 지난해 한 해 매출만 2000억원을 달성, 14배 성장하며 메가 브랜드 반열에 올랐다.
 
CJ제일제당은 평소 즐겨먹지만 직접 조리하기 어려운 국물요리를 집에서 만드는 방식 그대로 구현, 정성이 담긴 차별화된 제품으로 탄생시켰다. 기존 건더기와 국물이 부실한 ‘무늬만 국물요리’ 시장에 제대로 된 건더기와 맛 품질 제품을 내놓으며 가정간편식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바꿨다. 그 결과 2016년 상온 국·탕·찌개 시장을 4년 만에 7배 이상 성장시키는 데 기여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7년부터 시장점유율 40%대를 유지하며 부동의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꾸준한 인기 비결은 따라 할 수 없는 CJ제일제당만의 R&D 기술력을 통한 ‘정성을 담은 맛’에 있다.
 
CJ제일제당은 가마솥 방식의 ‘육수추출 기술’을 적용했다. 최대 8시간을 우려낸 육수를 베이스로 깊은 풍미를 더욱 끌어올렸다. 고춧가루, 마늘 등도 직접 볶아 조미료를 넣지 않고도 진하고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또 상온 유통 및 보관을 위한 고온 열처리와 원재료 식감을 유지하기 위한 ‘원물제어 기술’을 적용해 육수와 건더기의 풍미, 원재료 식감을 극대화했다.
 
이 덕에 국물요리 침투율(1년에 한 번 이상 구입하는 가구수의 비중)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물요리 침투율은 전년 대비 4.7%포인트 상승한 53%였다. 주 구매층인 초중고 자녀가구 침투율이 60% 이상인 가운데 간편식에 대한 거부감이 높았던 시니어가구도 40.8%의 침투율을 보이며 가장 큰 폭으로 증가(전년비 8.6%포인트 신장) 했다.
 
CJ제일제당은 HMR 대표 기업으로서 시장 확대 및 품질 업그레이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연 매출 2600억의 대형 카테고리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또 해외 시장 진출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 해 미국, 일본, 중국 등 10여개국에 판매됐으며 현재 대만, 인도 등 40여 개국으로 진출국을 확대했다. CJ제일제당은 국가별 수출 규격에 맞춘 전용제품을 늘리고 유통 채널도 넓혀 올해 글로벌 매출을 30% 가량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국물요리가 5년간 압도적 선택을 받아 온 이유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집에서 만드는 방식 그대로 정성의 맛을 구현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가정간편식 트렌드를 주도하며 시장을 더욱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