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공천 희생자 복당 막는 것, 정치적 도의 아냐"
페이스북서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복당 지지" 주장
입력 : 2021-05-11 16:42:30 수정 : 2021-05-11 16:42:30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복당과 관련,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며 복당을 거듭 촉구했다.
 
홍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 주자로 나선 10여명 중 1명을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고 이같이 말했다. 반대하는 1명은 초선인 김웅 의원으로 최근 두 사람은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 입당을 반대하지 않는다. 안 대표와의 합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모두 무대 위에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 대행은)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 2개월을 풍찬노숙했다"며 "복장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주면 당당히 나가 그동안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조속한 복당 심사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차기 대선 후보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홍 의원은 오랫동안 당을 위해 헌신한 분"이라며 "복당을 요구할 자격 충분하다"고 찬성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의원은 당에서 존중 받을 자격이 있는 분"이라며 "지금은 문재인 정권을 끝내기 위해 모두가 손 잡을 때다. 더 큰 국민의힘, 더 큰 보수의 기반하에 중도 확장으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