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임혜숙·박준영·노형욱 불가…문 대통령, 연설서 지명철회해야"
10일 예정된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연설서 용단 내려달라 촉구
입력 : 2021-05-09 12:57:05 수정 : 2021-05-09 12:57:05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장관 후보자 3인(임혜숙·박준영·노형욱)에 대한 지명철회 관련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그것이 '내로남불 전시회'를 TV로 지켜보며 정부에 더더욱 기대를 접은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일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는 10일 이뤄질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와 관련한 용단이 있어야 한다고 보고 있다. 배 대변인은 "내일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은 '흔들림없는 국정과제 완수'와 같은 말씀으로 매듭지을 일이 아니다"라며 "내일은 국정 대전환, 대도약의 날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은 가족 라임펀드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김부겸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에도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의혹의 핵심은 라임펀드 측이 특혜를 주며 김 후보자 가족을 펀드를 뒤탈 없이 운영할 뒷배로 삼은 것"이라며 "차녀 가족의 일은 알 바 아니라고 하는 김 후보자는 수상한 의혹을 방치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 인사가 다수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인 라임사태는 '권력형 게이트'이자 '사상 최악의 금융사기 사건'"이라며 "전방위적인 정관계 로비로 불법운영을 덮어 수많은 투자자에게 1조6천억원의 피해를 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에게) 사죄하지 않는 김 후보자는 총리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 보고서 채택 역시 유보한 채 오는 10일 지도부 논의를 거쳐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국민의힘은 청와대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 채택 보고서에 대한 동의도 어렵다는 '연계 작전'을 구사할 방침이다. 
 
야당은 이를 통해 적어도 1~2명의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켜 정부·여당의 독주에 제동을 걸겠다는 방침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에 대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