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바이오, 미국 로스비보 투자…당뇨병 치료제 개발 박차
신사업 확장 위한 첫 투자처…"부작용 없는 신규 치료제 가능성"
입력 : 2021-05-06 14:51:31 수정 : 2021-05-06 14:51:31
자료/넥스턴바이오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넥스턴바이오(089140)는 신사업 확장을 위한 첫 투자처로 미국 소재 로스비보 테라퓨틱스(RosVivo Therapeutics)에 투자한다고 6일 밝혔다. 넥스턴바이오는 지난 3월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선출된 송명석 각자대표 총괄 아래 설립된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의 자회사다. 
 
로스비보는 네바다 주립대 의과대학 노승일 교수가 최근에 설립한 벤처회사다. 노승일 교수 연구실은 지난 15년간 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항 위장 장애 및 항 당뇨성 조절 유전자 miRNA를 연구해왔다. 노 교수는 최근 제2형 당뇨병, 비만, 지방간과 위장장애를 모두 함께 치료할 수 있는 특정 miRNA를 발견해 4개의 미국 및 국제 특허를 네바다 주립대를 통해 출원했다. 
 
노교수 연구팀은 스텐포드 의과대학과 원광대 의과대학의 공동연구를 통해 최근 당뇨병과 위장 장애 관련 연구 결과를 소화기분야 학술지 'Gastroenterology'와 'Gut'에 4편을 연달아 발표했다.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특정miRNA(RSVI-301/302)을 당뇨쥐에 주사하면 췌장의 베타세포와 카할세포가 재생이 돼 당뇨병, 비만 및 위장장애가 회복이 되어 장기간 치료 효과를 도출했다.
 
제2형 당뇨병은 혈액에 당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증세로 치명적인 여러 합병증을 유발하는 '침묵의 살인자'로 알려져 있으며 흔히 비만, 지방간과 위장장애를 동반한다. 제2형 당뇨병의 원인은 인슐린 저항성 증가와 인슐린을 만들어 분비하는 베타세포의 기능상실이다. 
 
현재 당뇨병 치료제는 당을 일시적으로 낮춰줄 뿐 당뇨병의 근본 원인을 치료할 수 없다. 하지만 노승일 교수 연구실에서 발표한 논문과 특허에 따르면 당뇨쥐에서 RSVI-301/302 두 번의 주사로 베타세포(β cells)와 카할세포(ICCs)가 재생이 돼 기능이 회복이 되고, 인슐린 저항성이 감소해 당뇨병의 원인이 근본적으로 치료 될 수 있음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기존의 당뇨병 치료제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GLP-1 receptor agonist, DPP-4 inhibitor, metformin과 Insulin등과 비교 실험에서 RSVI-301/302는 고지방 고탄수화물을 섭취한 당뇨쥐에서 식이 섭취를 바꾸지 않고도 단 두번의 주사로 제2형 당뇨병, 비만 및 위장장애를 회복 시켜 수개월간 치료 효과가 지속됐다. 특히 RSVI-301/302는 인체에서 꼭 필요한 항 당뇨성 miRNA로써, 기존 당뇨병 약의 부작용으로 거론되는 위장장애가 나타나지 않고 오히려 위장 운동의 기능을 회복시키며 부작용이 없는 새로운 당뇨병 치료제의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송명석 넥스턴바이오 대표이사는 "로스비보는 넥스턴 바이오의 공식적인 첫 투자인 만큼 국내외 유수의 전문가에게 검증 받고 심혈을 기울여 선정한 대상"이라며 "RosVivo의 RSVI-301/302는 만성질환인 당뇨병 완치에 혁신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넥스턴 관계자는 "로스비보에 대한 투자는 유명 다국적 제약회사에서도 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정도로 현재 연구개발이 상당히 진척됐다"라며 "로스비보는 사람을 감염시키는 코로나바이러스7종을  표적 하는 동시에 중증을 일으키는 과민성 염증반응을 저해시킬 수 있는 항 코로나바이러스 miRNA (RSVI-305/306)도 발견해 연구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