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아파트 특공 논란에 노형욱 "공직자로서 사려 깊지 못했다"
"주택시장 중대기로, 주택공급 확대 등 서민주거 안정 최선"
입력 : 2021-05-04 10:43:59 수정 : 2021-05-04 10:43:59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세종시 공무원 특별분양 아파트 갭투자 논란에 대해 공직자로서 사려 깊게 행동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주택정책과 관련해서는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소명의식을 갖고 일 해왔다고 자부해왔습니다만,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미흡한 부분도 있었던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노형욱 후보자는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등과 관련해 질책해주신 사항에 대해 무거운 심정으로 받아들인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공직자로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사려 깊게 행동하지 못했다는 반성과 함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더 깊게 성찰하고 행동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노 내정자는 서민 주거안정과 국가 균형발전, 국민의 안전과 생명, 사람 중심의 산업혁신, 교통 인프라 확충 등을 주요 과제로 내세웠다.
 
현재 주택시장에 대해 "안정화를 위한 중대한 기로에 있다"며 "시장이 다시 불안정한 상황이 되지 않으려면 주택공급 확대 등에 대한 시장의 신뢰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 지자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도심 내 충분한 물량의 주택을 차질 없이 공급하고,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방지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LH 사태에 대해선 이른 시일 내에 근본적 혁신방안을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이외 국가 균형발전 분야는 지역이 주도하고 중앙이 지원하는 지역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교통 인프라는 광역철도, 환승시설 구축 등 광역권 내 교통망을 적기에 확충하겠다는 구상이다.
 
끝으로 "업무를 수행하면서 가장 우선하고 싶은 가치는 '열린 자세'와 '소통'"이라며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각계각층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세종시 공무원 특별분양 아파트 갭투자 논란에 대해 공직자로서 사려 깊게 행동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사진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