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4월 4381대 판매…전년비 35.7% 감소
입력 : 2021-05-03 15:51:41 수정 : 2021-05-03 15:51:4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 등 총 438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쌍용차(003620)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년동월 대비 판매가 35.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 문제로 지난달 8일부터 16일(7일간)까지 가동 중단 예정이었으나, 협력사들의 납품거부까지 이어지면서 23일(5일간)까지 추가로 가동을 멈췄다. 쌍용차 협력업체 350여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하면서 지난달 26일부터 생산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는 4월 4381대 판매에 그쳤다.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지난달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세와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당초 4월에 9200대(내수 6000대, 수출 3200대) 수준의 판매를 계획했었다. 출시 첫날 계약이 1300여대에 이르렀던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내수시장에서만 4월 누적 계약 대수가 5000여대에 달했다. 하지만 생산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47%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하면서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44.9% 감소했고, 수출은 기저효과로 33.5% 증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