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만 돌렸는데 지끈? '척골충돌증후군' 주의보
척골 긴 한국인에 많은 팔 통증…회전 스트레스 주의해야
입력 : 2021-04-27 15:13:49 수정 : 2021-04-27 15:13:49
한국인은 해부학적으로 척골이 길어, 척골이 손목뼈와 부딪혀 통증이 생기는 척골충돌증후군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국인은 해부학적으로 척골이 길어, 긴 척골이 손목뼈와 부딪혀서 통증이 생기는 척골충돌증후군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때문에 늘 팔 통증에 유의해야 한다. 손바닥이 바닥을 향하도록 했을 때 새끼손가락 아래 팔에 위치하는 뼈를 척골(자뼈), 엄지손가락 아래 팔 뼈를 요골(노뼈)이라 부르는데 척골과 요골은 길이가 비슷할수록 이상적이라고 본다. 척골보다 요골이 긴 서양인의 경우 키엔벡 병이 발생하기 쉽고, 반대로 요골보다 척골이 긴 동양인의 경우 척골충돌증후군이 생기기 쉽다.
 
강진우 부평힘찬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척골충돌증후군으로 손목의 압박을 느끼는 사람이 의외로 많은데, 누구나 겪는 요통에 빗대어 손목의 허리 통증이라고 불릴 만큼 흔하다"라며 "척골이 긴 경우 새끼손가락 아래 손목뼈가 유난히 튀어나와 보인다"라고 말했다.
 
걸레나 행주를 비틀어 짜거나 문고리를 돌려 열다가 아프다면 척골충돌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스레인지를 켜거나 음료 뚜껑을 돌려 따는 등 손목을 바깥쪽으로 회전시키는 동작에서도 이상을 느끼게 된다. 손목을 비틀 때 척골과 손목뼈가 가까워지면서 비정상적인 충돌이 반복되어 통증이 잇따른다. 
 
방사선 검사로 척골과 손목뼈 간의 거리를 측정해 충돌 위험을 확인할 수 있지만 척골과 손목뼈 사이가 넓더라도 손등이 보이게 돌리는(회내전) 동작 시 충돌 가능성이 있어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얼나 그라인딩 테스트(Ulnar Grinding Test)는 그라인더를 돌리듯이 손목을 회전시킬 때 통증의 유무를 확인해 척골충돌증후군 질환 여부를 가늠해 볼 수 있다.
 
긴 척골이 문제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로 척골단축술이 필요하다. 척골면이 요골면의 길이와 비슷해지도록 미리 계획한 길이만큼 척골 간부에서 잘라낸 후 금속판으로 단단히 고정시킨 뒤 추후 뼈가 붙으면 고정 기구를 제거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충돌부를 초음파로 확인하며 소량의 스테로이드를 주사하는 치료로도 통증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강진우 원장은 "척골충돌증후군 환자 중 척골단축술을 단행하는 경우는 약 10% 내외"라며 "깁스나 보호대를 사용하면서 악화를 막을 수 있는데 정확한 원인을 몰라 병이라는 생각을 못하고 넘기다가 손목을 돌리지 못하거나 심한 통증이 생긴 뒤에야 병원을 찾는다"라고 말했다.
 
일시적으로 갑자기 손과 팔을 많이 쓴 뒤 생기는 통증은 약 2~3주간 쉬고, 진통 소염제 같은 약을 복용하면 대부분 좋아진다. 하지만 3주 이상의 기간에도 호전되지 않으면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온찜질을 지속적으로 하면 움직임이 부드러워져 손이나 손목의 기능이 좋아질 수 있는데, 통증이 있는 경우나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꾸준히 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스트레칭을 한다고 과하게 손목을 꺽거나 돌리는 등 무리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으니 보호대로 손목을 보호하는 편이 낫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