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견인차 '스핀오프 창업' 조성해야…"체계적 지원 절실"
스핀오프 당시 평균 연령 43.4세·고학력 대부분
문제는 지원제도 신청 절차 복잡…금융·세제 지원 미흡
"지원 제도 간소화 방안 마련해야"
입력 : 2021-04-25 11:00:00 수정 : 2021-04-25 11:19:01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중소·벤처기업 내 스핀오프(Spin-off·분사) 창업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창업지원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부 창업자금 등 지원 제도 부족, 제도 운영 모기업에 대한 금융·세제 혜택 미흡 등 여러 문제가 중소·벤처기업 스핀오프에 걸림돌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기업발 스핀오프 창업 실태와 활성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판로 확보·안정적 수익에 대한 불안감, 생활자금 및 창업자금 확보, 실패·재기 두려움 등의 애로사항이 문제로 두드려졌다.
 
특히 정부 창업자금 등 지원 제도 부족, 제도 운영 모기업에 대한 금융·세제 혜택 미흡, 사내벤처·스핀오프 지원 제도 신청과 활용 절차 복잡성에 대한 문제도 지적됐다.
 
건전한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정책 대상의 선택과 집중, 분사창업 분위기 확산, 체계적 지원제도 마련,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의 실효성 제고 등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202개의 스핀오프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한 결과를 보면, 창업자의 창업 당시 평균 연령은 43.4세다. 또 석·박사(41.6%)와 기술·연구부서(58.4%) 출신 비중이 높은 고학력·기술 중심형 창업이 이뤄지고 있다.
 
스핀오프 창업은 다양한 분야에 진출한 다각화 기업이 특정 사업을 독립적인 회사로 분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이 스핀오프를 하는 이유는 경영 실패 위험을 줄이고 연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정부는 스핀오프 창업자가 추가 이용료를 내지 않고 기관이 가지고 있는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스핀오프 창업자의 창업 준비기간은 평균 21.9개월이었다. 창업 동기는 자아 실현, 독립성과 자유, 사회 기여 등과 같은 비경제적 요인이 경제적 요인보다 높게 나타났다. 창업 의사결정에 미치는 요인은 직장 경험이 86.6%, 학교 교육 3.0%, 가정 교육 2.0% 등이었다.
 
창업 자금은 정부지원금 35.0%, 은행 자금 21.4%, 모기업 지원자금 20.1%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 반면, 엔젤·벤처캐피털 등 민간 벤처자금 활용은 8.9%에 불과했다.
 
산업연구원은 "현재 대기업 중심으로 활성화 추세에 있는 스핀오프 창업 분위기를 중견·중소·벤처기업으로 확산해 나가기 위해 창업지원 제도의 신청 요건을 보다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층 위주로 운영해온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기업 근로자 등으로 확대하고 민간 벤처투자가 활성화되도록 해야 한다"며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 정책의 중점 지원 대상을 기술·지식에 기반을 둔 스핀오프 창업 촉진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핀오프 창업지원제도 운영과 활용에 따른 문제점 조사 결과. 자료/산업연구원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