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IT 인력 비중 증가"
45.7%는 인재 채용 어려움 겪어…해결책 1위는 '전문 채용 플랫폼'
입력 : 2021-04-20 09:35:04 수정 : 2021-04-20 09:35:0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IT 기업이나 게임 기업뿐 아니라 기업 상당수가 IT 직무 비중을 늘리면서 IT 인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00곳에 ‘IT인력 비중 변화’를 설문해 2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41.3%가 "최근 IT인력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기업 특성상 IT기술이 필수라서’(44.4%, 복수응답)와 ‘코로나19로 업무 방식 디지털화가 가속화되서’(41.1%)가 비등했다. 그 외 ‘경쟁사 대비 IT기술을 성장시켜야 돼서’(24.2%),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산업 환경이 변화해서’(17.7%),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경영방침이 바뀌어서'(15.3%)  등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IT직무자들의 비중은 기존보다 32%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개발자(SW, SI, QA 등)’(49.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정보보안·정보시스템 운영’(44.3%), ‘AI·빅데이터 전문가’(25%)가 각각 2위와 3위였다.
 
아울러 절반 가까운 기업(45.7%)은 IT 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채용공고에 맞는 사람을 뽑기가 힘들다’(62.8%, 복수응답)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 수가 적어서’(43.1%), ‘연봉이 너무 높아져서’(35%), ‘인재 채용 경쟁이 심해서’(22.6%), ‘IT 인력 채용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곳이 없어서’(10.2%)가 뒤를 이었다.
 
더불어 기업은 IT인재 유치 및 유지를 위해서는 ‘IT인력 위주의 전문 채용 플랫폼’(42.3%, 복수응답)이 가장 필요하다고 보았다. 사람인HR에서는 최근 IT 개발자 전문 채용 플랫폼 ‘점핏(Jumpit)’을 론칭했다. 직무에 더해 ‘기술 스택’을 기반으로 채용공고 게재하고 입사 지원이 가능한 개발자 채용 플랫폼이다. 기업마다 요구되는 기술 스택이 천차만별인 IT업계 특성을 반영, 명확한 직무 설명과 기술 스택을 통해 지원자와 기업이 빠르고 정확하게 매칭 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그 외에 ‘산업에 필요한 전문 인력 육성’(40.1%), ‘연봉 인상’(32.1%), ‘성장 가능성’(25.5%) 등이 인재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IT 인재의 중요성 변화에는 코로나19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기존보다 IT 인력의 역할이나 비중이 강화됐다(61%)는 기업이 다수였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가 코로나로 인해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우수인재 채용 보조금 지원’(51.3%, 복수응답)과 같은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생각했다. 계속해서 ‘보조금·세제 혜택’(40%), ‘경영진 마인드 변화’(29.3%), ‘R&D 재정 지원’(29%), ‘기존 인력 교육 지원 제도 강화’(28.3%) 등이 기업 운영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