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전입 의혹' 노형욱 "자녀 교육·주택 처분 사유로 전입"
"부적절한 주소지 이전 사실 인지"
"과거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심려 끼쳐"
입력 : 2021-04-21 23:26:57 수정 : 2021-04-21 23:27:01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자녀 교육과 주택 처분 사유로 주소지를 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21일 국토부에 따르면 노형욱 국토부 후보자는 “기획예산처 재직 중 미국 버지니아 주(州)정부 교육 파견(2001년 6월~2002년 12월)을 전후한 시점에 자녀 교육 및 주택 처분 등 사유로 부적절한 주소지 이전 사실이 있었음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형욱 후보자는 이어 “교육파견을 위한 가족 동반 출국을 앞두고 2001년 3월 초등학교에 입학 예정이던 차남이 당시 유치원에서 단짝으로 지내던 친구들 2명과 2개월여의 짧은 기간이나마 같은 학교에 다니기를 강하게 희망해 그 중 1명의 방배동 주소에 아내와 차남이 전입했다” 사유를 전했다.
 
당시 노형욱 후보자 같은 해 6월 16일 가족들과 미국으로 동반 출국했다. 2002년 12월 15일 귀국 후에는 기존 사당동 아파트 처분 후 근무지였던 기획예산처(현 서울지방조달청) 인근의 현재 거주지로 이사할 계획에 사당동 아파트를 곧바로 부동산에 매각 의뢰했다는 게 노 후보자 측의 설명이다.
 
21일 국토부에 따르면 노형욱 국토부 후보자는 “기획예산처 재직 중 미국 버지니아 주(州)정부 교육 파견(2001년 6월~2002년 12월)을 전후한 시점에 자녀 교육 및 주택 처분 등 사유로 부적절한 주소지 이전 사실이 있었음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모습. 사진/뉴시스
 
그는 “당시 자녀들의 개학 시점이 임박해 기존 아파트 근처로 학교를 가게 되면 이사 후 곧바로 다른 학교로 전학해야 하므로 우선 아내와 자녀들이 현 거주지 인근에 살고 있던 처제의 집으로 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형욱 후보자는 “그러나 당시 부동산 경기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매물로 내놓은 사당동 아파트가 장기간 매각되지 않아 2005년 1월이 돼서야 현 거주지로 가족이 이주했고 이후 16년째 거주 중”이라고 설명했다.
 
노 후보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과거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