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파운드리 더 많이 투자"
"팹리스서 파운드리 요청 오고 있어, 이에 공감"
입력 : 2021-04-21 18:27:39 수정 : 2021-04-21 18:27:39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정호 SK하이닉스(000660) 부회장이 국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투자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21일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서 "삼성전자(005930)도 파운드리를 하지만 저희도 파운드리에 좀 더 투자해야할 거 같다"며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들이 많이 요청하는 게 대만 TSMC 레벨의 파운드리 서비스를 해달라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국내 많은 벤처 팹리스가 기술·서비스 개발을 할 수 있다. 이에 공감해 파운드리에 더 많이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사진/SK그룹
 
이번 박 부회장의 발언은 최근 업계 전반적으로 반도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며 생산 시설 투자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데 따른 메시지로 보인다.
 
현재 SK하이닉스는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를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하고 있다. 다만 8인치 웨이퍼가 주력으로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