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차익실현 매물에 하락…나스닥 0.98%↓
입력 : 2021-04-20 06:27:40 수정 : 2021-04-20 06:27:40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치 부담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에 하락했다. 상대적으로 기술주 낙폭이 컸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3.04포인트(0.36%) 내린 3만4077.63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21포인트(0.53%) 후퇴한 4163.2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37.58포인트(0.98%) 떨어진 1만3914.77을 기록했다. 
 
지난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고점 부담에 하락했다. 나스닥 지수도 이전 고점을 돌파하지 못하고 낙폭을 키웠다.
 
지난주 경제 지표 강세와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S&P 500 지수와 다우지수는 4주 연속 오른 바 있다. 나스닥지수는 3주 연속 올라 차익실현 부담이 커진 상황이었다.
 
이날 하락은 기술주와 임의소비재 관련주가 주도했다. 테슬라 주가는 주말 테슬라 차량 사고에 두 명의 남성이 사망했다는 소식에 3.40% 미끄러졌다. 지난주 증시에 데뷔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주가도 전주 비트코인 약세에 2.63% 후퇴했다.
 
반면 게임스톱 주가는 최고경영자(CEO) 교체 소식에 6.26% 뛰었다.
 
전문가들은 사상 최고치 부담에도 증시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이어가고 있다.
 
스위스의 투자은행 UBS는 지난 금요일 S&P 500 지수의 올해 연말 전망치를 4400으로 상향했다. 이는 금요일 종가 대비 5%가량 높은 수준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지난 3개월간 기준으로 보면 "가치주가 앞으로도 추가 상승할 것"이라며 가치주를 고수할 것을 조언했다.
 
투자자들은 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여부도 주시하고 있다. J&J 백신 접종이 재개되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우려도 다소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의회 초당파 의원들을 면담한 자리에서 2조3000억달러(약 2564조5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사회기반시설(인프라) 구축 및 일자리 창출 계획과 관련해 "타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