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1분기 유럽시장서 22만1860대 판매
입력 : 2021-04-16 18:22:50 수정 : 2021-04-16 18:22:50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현대차·기아가 1분기 유럽시장에서 22만1860대를 판매했다. 점유율은 7.2%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의 '투싼' 사진/현대자동차
 
16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1분기 현대차는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10만8048대, 기아는 0.7% 증가한 11만3812대를 각각 판매했다. 점유율은 3.5%와 3.7%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 줄었고, 기아는 전년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에서는 투싼 3만5858대, 코나 2만6983대, i20 1만5720대가 판매됐다. 기아는 씨드가 2만6899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스포티지 2만2446대, 니로 2만660대 순이었다.
 
코나·아이오닉·쏘울·니로 전기차를 합산하면 2만6726대로 지난해 1·4분기 대비 67.6%가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3월 판매량은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로 전년 대비 46.8% 급증한 9만8559대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전년 대비 73.0% 증가한 5만131대, 기아는 26.9% 늘어난 4만8468대를 판매했다. 점유율은 현대차가 3.6%, 기아가 3.5%였다. 
 
3월 유럽 자동차시장의 자동차 수요는 총 138만7924대로 전년대비 62.7% 급증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