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MC확정, ‘백상예술대상’ 신동엽과 5번째 호흡
입력 : 2021-04-16 15:07:02 수정 : 2021-04-16 15:07:0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신동엽과 수지가 백상예술대상 MC에 확정됐다.
 
신동엽과 수지는 513일 경기도 일산에서 열리는 57회 백상예술대상 MC로 확정, 세 시간 여 시상식을 이끌어 나간다.
 
방송인 신동엽은 50회부터 52회까지 백상예술대상 내리 3년 연속 MC를 맡은 뒤 한 해 쉬고 다시 4년째 마이크를 잡고 있다. 정확한 정보 전달과 후보자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위트 있는 멘트까지 더하며 시상식을 이끈다. 생방송 MC로는 더할 나위 없으며 올해는 TV 부문 예능상 후보까지 올라 MC와 후보자 자격을 모두 갖췄다.
 
6년 연속 마이크를 잡게 된 수지는 이제는 진정한 '백상의 여신'으로 그 상징성이 크다. 걸그룹으로 시작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는 20대 여배우의 대표 주자다. 벌써 신동엽과 5회 호흡을 맞추며 이젠 눈빛만 봐도 타이밍을 알아차릴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57회 백상예술대상은 2020 51일부터 2021 411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트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한다.
 
지난해 후보 심사 기간에 맞물려 배제된 작품은 올해 심사 대상으로 분류됐다. 업계 다양한 목소리를 참고하기 위해 최종 후보 선정에 앞서 업계 전문 평가위원 40명의 사전 설문을 진행했다.
 
513일 오후 9시부터 JT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수지 MBC확정.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