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이달 국내서 위탁 생산…국내 백신 5곳 임상 착수
노바백스 2000만명분 SK바이오 공장 생산
국내서 생산 첫 코로나 백신될 듯
백신 개발 687억 예산 투입
입력 : 2021-04-12 18:01:12 수정 : 2021-04-12 18:01:12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미국 기업 노바백스가 개발한 백신이 이달부터 국내에서 위탁 생산된다. 정부는 이르면 6월부터 완제품으로 출시해 향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기업 5곳도 코로나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본격 착수했다. 
 
보건복지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노바백스 백신이 이달부터 국내에서 위탁 생산돼 이르면 6월부터 국내에서 출시된다고 밝혔다. 
 
정부가 노바백스로부터 도입하는 백신은 총 2000만명분(4000만회분)이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공장에서 전량 생산한다. 이 백신은 기술이전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첫 코로나19 백신이다.
 
앞서 2월 초 미국의 수출규제 행정명령(HRPAS)과 글로벌 원자재 수급 불안정 등으로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생산분의 공급 차질이 언급되기도 했다. 그러나 대부분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알려진다. 
 
복지부 관계자는 "노바백스 백신 원료수급 협의체를 주 1회 운영하며 총 17개 품목에 대해 물량 확보, 품목 대체, 재고 전용 등을 통해 상반기 백신 생산을 위한 원부자재 수급 문제를 대부분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반기 중 노바백스 백신의 품목 허가를 받고 원·부자재 추가 확보, 수율 증대 등을 전제로 할 때 3분기까지 2000만회분까지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SK바이오사이언스, 유바이오로직스, 셀리드, 제넥신, 진원생명과학 등 국내 기업 5곳도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진입했다. 하반기부터는 임상 3상에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정부는 올해 약 68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임상시험 비용을 지원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추가적인 지원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백신 예산으로 490억원을 투입했다.
 
아울러 정부는 대규모 임상 참여자 모집 어려움을 완화하고자, 면역대리지표(ICP)의 신속한 확립과 활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ICP를 활용하면 접종 백신에 의한 면역원성과 방어효과 간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대리지표를 통해 효과가 입증된 백신과 신규 백신의 효능의 비교 평가가 가능해진다.
 
한편 모더나 코로나 백신은 국내 허가심사가 개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12일 GC녹십자가 미국 모더나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수입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의 국내 허가 및 유통 담당 사업자로 선정된 GC녹십자는 백신 4000만 도스(2000만명분)를 국내에 유통할 예정이다.
 
12일 정부에 따르면 노바백스 백신이 이달부터 국내에서 위탁 생산돼 이르면 6월부터 국내에서 출시된다. 사진은 백신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