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LG-SK 배터리 합의 다행…세계 시장 선도해 달라"
SNS에 환영 메시지 올려…"경쟁하면서 협업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
입력 : 2021-04-12 11:21:58 수정 : 2021-04-12 11:21:5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 합의'에 대해 "참으로 다행"이라며 "정부도 전략산업 전반에서 생태계와 협력체제 강화의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메시지를 올려 "앞으로 양사를 비롯한 우리의 이차전지 업계가 미래의 시장과 기회를 향해 더욱 발 빠르게 움직여서 세계 친환경 전기차 산업의 발전을 선도해 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 경제 환경은 기술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공급망 안정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국내의 산업생태계 구성원들이 경쟁을 하면서 동시에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협업해 나가는 것이 국익과 개별 회사의 장기적 이익에 모두 부합한다는 점에서 양사의 합의는 의미가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