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와대 'LH 연루' 경호처 압수수색…청 "적극 협조"
경호처 직원 1명, LH투기 연루 의혹
입력 : 2021-04-06 17:12:37 수정 : 2021-04-06 17:12:3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 혐의를 받고 있는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 직원에 대해 6일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청와대는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는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게 공지를 보내 "'소속직원 3기 신도시 투기의혹' 관련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후 3시10분부터 청와대 경호처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경호처 직원 주거지 등 4개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의 토지거래내역을 자체 조사한 결과 대통령 경호처 직원 1명이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 413㎡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조사 결과 (경호처)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해당 경호처 직원은 2002년부터 청와대 경호 업무를 시작했으며, 경호처는 의혹이 확인되자 즉시 대기 발령 조치를 내렸다. 직원의 친형이 LH전북지역본부에 근무했다는 후문이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