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ESG 기준 강화, 기업들에는 부담”
입력 : 2021-03-31 06:00:00 수정 : 2021-03-31 06: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공개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고 있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모범규준 개정안에 대해 기업들은 기준이 급격하게 강화되면서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1일 ‘ESG 모범규준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를 지배구조원에 전달했다. 전경련은 “ESG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이라는 취지에 적극 공감한다”면서 “ESG의 기준을 급격히 강화하는 것은 사정이 서로 다른 각 기업들에게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글로벌 ESG 평가기관마다 평가기준이 달라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의 모범규준 개정안 의견서 중 일부. 출처/전경련
 
전경련은 기업 상당수가 제품개발 등 기업활동 전 과정에 걸쳐 탄소저감, 기후변화 등 환경적 고려를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추세지만 관련 제도를 도입하기까지 충분한 연구와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경련은 이번 모범규준에 새로 반영된 ‘좌초자산’ 개념을 예로 들었다. 좌초자산은 석탄·화력발전 등 기후변화로 자산가치가 급격히 낮아지는 설비를 좌초자산(상각 또는 부채전환 위험)으로 미리 분류하는 제도다. 
 
전경련은 “좌초자산은 아직 K-IFRS 등 회계기준에 명시적으로 반영되지 않은 개념인데 특정 부분만 부각해 회계에 반영하게 되면 전체 기업 가치에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배구조원의 ESG 평가도 문제라는 입장이다. 평가대상인 기업이 사전에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하는지 검토하려 해도 상세기준이 공개되지 않아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전경련 관계자는 “향후 기업의 ESG 활동을 적극 장려하고 모범사례를 널리 전파할 예정이지만, 기업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데에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