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미얀마 군부에 서한…"도지사 만난 민주화운동가 수배 유감"
"접견 중 군사정부 명예훼손 언동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알려달라"
입력 : 2021-03-30 10:27:14 수정 : 2021-03-30 10:27:14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미얀마 정부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났다는 이유로 미얀마 민주화 운동가들을 지명수배하자 이 지사가 미얀마 군부의 해명을 공식 요청했다.

30일 경기도는 이 지사가 주한 미얀마 대사관에 국문과 영문, 미얀마어로 된 항의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미민넷)는 지난 25일 성명을 내고 "미얀마 군사 반란세력이 지난 23일 국영신문을 통해 얀나잉툰(YAN NAING HTUN)과 소모뚜(SOE MOE THU) 미민넷 공동대표를 군 명예훼손 혐의로 지명 수배했다"고 발표했다. 미얀마 군부는 현지 신문에서 "소모뚜 등이 이재명 지사를 만나서 미얀마 상황을 국제사회가 오해할 수 있도록 왜곡해서 이야기했고 군부의 명예를 훼손하는 말을 했다"며 지명수배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서한을 통해 "해당 간담회는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과 평화를 기원하기 위해 경기도가 고심 끝에 마련한 자리"라며 "간담회에서 얀나잉툰, 소모뚜 대표와 만나 미얀마의 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경기도 차원의 지원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동대표의 지명수배 소식을 접한 이후 간담회 대화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봤지만 왜곡 발언이 정확히 어떤 부분인지 확인하지 못했다"며 "미얀마 군부가 지적한 '국제사회의 우려'는 여전히 해소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는 "미얀마 군부는 지명수배 사유로 밝힌 '경기도지사와의 접견 중 군사정부 명예훼손 언동'이 구체적으로 어떤 발언이었으며, 이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무엇인지 알려주기 바란다"면서 "경기도는 미얀마 군부의 회신을 받는 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등 즉각적으로 조처하고 성의껏 답변하겠다. 미얀마 군부의 성실한 해명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3월 미민넷와 간담회를 가진 후 상시 소통 협력채널을 구축하는 한편 경기도 차원의 지원방안을 추진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미얀마가 투쟁과 학살 없는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길 기원하는 의미에서 미민넷이 추진하고 있는 사진전을 경기도청 내에서도 개최할 수 있도록 협조할 계획"이라며 "미얀마 현지에서 내전 등 급변사태 발생할 경우 미얀마와 태국 국경 사이에 위치한 난민촌에 대규모 난민이 유입될 것에 대비해 긴급구호 물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얀마 민주주의 질서 회복을 위해 모인 시민단체들의 자유롭고 체계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법인 또는 민간단체 등록 절차 안내 등을 밀착 지원하기로 했다.
 
30일 경기도는 미얀마 정부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났다는 이유로 미얀마 민주화 운동가들을 지명수배한 것에 대해 이 지사가 주한 미얀마 대사관에 국문과 영문, 미얀마어로 된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