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은성수 금융위원장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 통해 활발한 소통 기대"
금감원·금융권협회에 설치…코로나19 전담 상담 등 진행
입력 : 2021-03-29 10:11:27 수정 : 2021-03-29 14:47:5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권에 설치되는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를 통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9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초청해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 현판식과 중소기업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중소기업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는 금융감독원과 금융권 협회에 설치·운영되며,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전담 상담창구와 중소기업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기존 상담창구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를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더욱 활발한 소통을 기대한다”며 “금융권 전담창구 및 센터를 통해 접수되는 사항들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신속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 현안인 △코로나19 피해업종 특례보증 확대 △별도의 중소기업 신용평가 기준 마련 △중소기업 재기지원 통한 경쟁력 강화 △여성기업 대출지원 강화 △보증기관 장기보증기업 상환개선 등이 건의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 중 중소기업계가 걱정하고 있는 신용 등급 하락에 따른 금리 상승 등 대출 조건 악화 우려와 관련해 "은행들이 내부 신용평가시 코로나19라는 일시적 상황을 감안해 차주의 회복 가능성을 충분히 반영하고, 신용 등급이 하락하더라도 대출한도 및 금리 등에서 불이익이 최소화되도록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원칙들이 금융회사 여신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금융권과 세부방안을 협의하겠다"며 "간담회에서 제기된 사항들과 향후 금융지원센터를 통해 접수되는 중소기업계의 목소리를 금융 지원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세 차례에 걸친 대출만기 연장조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유동성 위기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됐다”며 “3차 대출금 만기연장 조치가 실효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은행창구 현장 등에 대한 지속적인 사후관리와 함께 오늘 개소한 중소기업 금융지원센터가 제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금융위원회와 금융권의 지속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