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노코, 상장 첫날 가격부담 딛고 23.23% 급등
장중 상한가..공모가 대비 122.5% 상승
입력 : 2021-03-24 15:52:04 수정 : 2021-03-24 15:52:04
[뉴스토마토 강진규 기자] 통신장비업체업체인 제노코(361390)가 코스닥 상장 첫날 급등세로 마감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제노코는 이날 시초가가 공모가 3만6000원보다 80.56% 높은 6만500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6만원이 넘는 가격 부담에 장 초반 6만300원까지 밀리기도 했지만 반등에 성공해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했다. 장 후반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매물이 쏟아지며 시초가 대비 23.23% 급등한 8만100원에 마감했다.
 
거래량은 500만주에 육박했다. 유통가능한 주식수가 총 주식의 37.78%인 92만2708주인 점을 감안하면 다섯 번 이상 손바뀜이 일어나며 치열한 매매공방을 벌였다. 소위 '따상'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공모가 대비 80% 높은 시초가와 장중 상한가를 기록했던 점에서는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셈이다. 
 
제노코는 기업공개(IPO)를 위한 수요예측과 공모청약 당시부터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수요예측에서는 1452.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희망공모가격 범위(2만7000~3만3000원)보다 높은 3만6000원에 결정됐고, 공모청약경쟁률도 2095.45대 1을 기록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제노코는 위성통신부품 제조를 목적으로 설립돼 군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사업의 핵심부품인 비접촉식광전케이블을 주력으로 제조하는 통신장비부품기업이다. 위성탑제체를 구성하고 있는 전자장비, 위성운용국, 소형무장헬기(LAH)사업 및 대한민국 차세대 전투기(KF-X)사업 등의 항공전자장비를의 개발, 양산한다. 방위 분야의 주요 고객은 한화시스템(272210)한국항공우주(047810)이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한화디펜스 등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주식시장에서 미래 성장 테마주로 부상한 우주항공테마와 함께 방위산업테마주로 분류된다.
 
 
강진규 기자 jin9ka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진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