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개정 교육과정에 평화교육 넣자"
전국교육감협의회 가결 후 대정부 건의
창의성 일변도에 세계시민성·환경 보호 추가
입력 : 2021-03-21 09:00:00 수정 : 2021-03-21 09: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중장기적인 교육 체제를 결정하는 2022년 개정 교육과정에 평화·세계시민성·지속가능성을 포함하도록 정부 건의하기로 했다. 창의성에만 초점이 맞춰진 교육의 틀을 바꾸면 남북한이 세계평화의 희망이 되고 세계평화에 적극 이바지하게 할 수 있고, 불평등·차별을 해소하며 코로나19와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8일 개최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2022 국가교육과정 개정 시 평화, 세계시민성, 지속가능성 총론 반영' 안건이 가결돼 대정부 건의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안건은 인천시교육감이기도 한 도성훈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부회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수도권 교육청과 세종시교육감을 겸하는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지난 1월 논의한 바이기도 하다.
 
그동안 국가교육과정은 창의 인재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짜였지만 앞으로는 세계시민성, 평화역량, 지속가능성 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돼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된 제안이다. 교육 불평등과 사회경제적 불평등, 혐오와 차별, 각자도생 논리와 생명 경시, 코로나19, 기후위기 등과 같이 인류가 직면한 과제에 대응하는 게 미래 인재 역량이라는 것이다.
 
특히 남북한이 세계평화의 희망이 되고 세계평화에 적극 이바지하는 역할하기 위해서는 교육에서 ‘평화와 세계시민성’을 더욱 강조해야 한다고 시교육청은 주장하고 있다.
 
건의 내용을 보면, 개정 교육과정 총론에는 ‘교육과정이 추구하는 인간상’에 ‘세계시민으로서 평화를 실천하고 생태친화적인 삶의 방식으로 전환함으로써 세계평화와 지속가능성에 이바지하는 사람’ 항목을 추가한다.
 
학교에서 평화, 세계시민성, 불평등, 차별과 혐오, 생태계 파괴와 같은 폭력에 맞서는 평화 개념 담론을 논의하자는 내용도 들어간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 대정부 건의를 통해 우리 학생들은 미래 역량이 강화된 민주시민으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22 국가교육과정에서는 ‘세계시민으로서 평화롭고 지속가능하고 생태 친화적 삶을 실천함으로써 세계평화와 지속가능성에 이바지하는 사람'을 기르는 방향이 반영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부산 영도놀이마루에서 개최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교육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