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노부부, KAIST에 200억 상당 부동산 쾌척
장성환·안하옥 부부, 지난 2일 명의이전 등 절차 완료…과학 인재 양성 당부
입력 : 2021-03-14 13:00:01 수정 : 2021-03-14 13:00:01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용인에 거주하는 90대 노부부가 “과학기술 인재 양성에 써달라”라며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KAIST에 쾌척했다.
 
14일 KAIST에 따르면 이번 화제의 주인공은 장성환(92) 삼성브러쉬 회장과 안하옥(90) 부부로, 이들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소재 부동산을 KAIST에 기부했다. 장 회장 부부가 기부한 부동산은 580㎡(175평) 대지 위에 건축된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 빌딩이다.
 
황해도 남촌에서 7남매 중 셋째로 태어난 장 회장은 18살에 월남해 어려움 속에서 고학으로 대학원까지 졸업했다. 이후 무역업에 뛰어들어 화장품 용기 제조 회사를 혼자 힘으로 일으킨 뒤 중국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지금의 재산을 일궜다.
 
장 회장은 장학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배경에 대해 “어느 정도 재산을 모으고 나니, 우리 부부가 어려운 사람을 돕는 오른팔이 돼주자고 자연스럽게 뜻을 모으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부에 대한 마음을 정한 뒤로 여러 기부처를 두고 고민했지만, 국가 미래를 위한 투자가 가장 보람될 것이라는 생각에 KAIST를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장 회장 부부의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은 지난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KAIST에 350억원을 기부한 김병호·김삼열 부부다. 이웃사촌으로 교류해 온 김 회장 부부가 KAIST에 기부한 사연과 취지에 크게 공감한 것이다.
 
KAIST 발전재단 관계자는 “장성환 회장 부부는 지난 10여 년간 인재 양성을 위해 김병호 회장 부부의 기부금을 활용하고 있는 KAIST의 면면을 지켜봐왔다”면서 “국가 발전을 위해서는 우리나라 과학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KAIST에 힘을 보태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단을 내리셨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 회장 부부는 지난 2일 해당 부동산의 명의 이전 절차를 모두 마친 상태로, KAIST는 부부의 뜻에 따라 우수 과학기술 인재 양성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KAIST UI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