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가 그렇게 원했던 ‘1승’…촬영 종료
입력 : 2021-03-05 08:41:35 수정 : 2021-03-05 08:41:3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영화 ‘1’ (제작: ㈜루스이소니도스 / 감독: 신연식) 4개월간의 촬영을 마무리하고 지난 달 25일 크랭크업했다. ‘1은 인생에서 단 한번 성공도 맛본 적 없는 배구 감독이 단 한번 1승만 하면 되는 여자배구단을 만나면서 도전에 나서는 얘기를 그린다.
 
 
 
‘1동주로 유수의 각본상을 휩쓴 작가이자 페어러브’ ‘조류인간’ ‘러시안소설’ ‘배우는 배우다’ ‘로마서8:37’ 등 작품을 쓰고 연출하며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이 연출을 맡고, ‘괴물’ ‘변호인’ ‘택시운전사등 수많은 작품 속에서 강렬하고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기생충으로 각종 영화제를 휩쓸며 세계를 빛낸 배우 송강호가 주연을 맡았다. 여기에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등 다양한 캐릭터를 특유의 개성으로 완벽 소화해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온 대세 배우 박정민이 동주에 이어 다시 한번 신연식 감독과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박명훈 장윤주 이민지 등 다채로운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이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망해가는 어린이 배구 교실을 운영하다가 해체 직전 여자배구단 감독으로 발탁된김우진역을 맡은 송강호는새롭고 신선하고 영화적인 재미가 풍부한 영화가 만들어진 것 같아 기쁘다. 신연식 감독과 배우들을 비롯해 ‘1을 위해 헌신해준 배구인들까지 그 동안 영화를 위해 애쓰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촬영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재벌 2세이자김우진을 감독으로 발탁한 배구단 구단주강정원역을 맡아 송강호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박정민은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여 유쾌하고 훌륭한 영화가 탄생한 것 같다. 찍는 동안 너무 행복했고 하루 빨리 극장에서 만나고 싶다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대한민국 최고 배우 송강호와 대세 배우 박정민, 독창적인 씨네아스트 신연식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1은 후반 작업 이후 상반기 극장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