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8일 최초 온·오프 신년 기자회견…'사면·부동산' 입장에 주목
오프라인 20명, 온라인 100명 참석…각본없는 질문과 답변 진행
입력 : 2021-01-17 12:07:26 수정 : 2021-01-17 12:07:2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취임 후 네 번째이자 최초의 온·오프라인 병행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과 부동산 정책 전환, 코로나19 백신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부터 춘추관에서 100분간 신년 기자회견을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감안해 현장에는 기자 20명만 참석하고, 온라인 동시연결로 기자 100명이 화상으로 참여한다. 현장과 온라인 참석이 불발된 기자들은 실시간 채팅으로 질문하며 회견에 함께한다.
 
회견은 크게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이 사전 조율 없이 질문할 기자를 무작위로 선택하고, 기자들 역시 자유롭게 질문할 예정이다. 다만 기자들의 질문이 한쪽으로 쏠리거나 분위기가 과열될 경우를 대비해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보조 사회자로 나서 완급조절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견에서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 부분이다. 특히 지난 14일 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으면서 사면 요건을 갖춘 상황이지만 지금까지 문 대통령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태로 자신의 생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의 주된 요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정책'도 뜨거운 감자다. 그간 문 대통령이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하는 등 정부는 다양한 시장 규제 대책을 쏟아냈지만, 집값 폭등에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민심은 급격히 악화된 상태다.
 
결국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에서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하면서 공급확대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회견에서는 공급확대의 구체적인 방안,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 여부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코로나19 백신 늑장 확보 논란,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지급 여부, '추미애-윤석열 갈등'과 검찰개혁 방안,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한미동맹 강화,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남북 관계 개선 방안, 장기화되는 일본과의 갈등해소 복안, 한국판 뉴딜을 통한 국토균형발전 정책, 이달 내 예정된 3차 개각 규모 및 폭 등에 대한 질의도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취임 후 네 번째이자 최초의 온·오프라인 병행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방역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답변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의 지난 7일 신년인사회 발언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