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급' 카메라 성능…갤럭시 S21, 베일 벗었다
새로운 디자인 적용하고 카메라 기능 강화
5nm 프로세서 탑재로 빠른 구동 속도 자랑
21일까지 사전 예약…가격 99만9900원부터
입력 : 2021-01-15 00:00:02 수정 : 2021-01-15 00:00:02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1'이 공개됐다.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갤럭시 S21은 대폭 강화된 AI 기술로 누구나 전문가급의 사진과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총 3종으로 각각 6.2형, 6.7형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 6.8형 '갤럭시 S21 울트라'로 출시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S21 시리즈는 바디와 메탈 프레임,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컨투어 컷(Contour Cut)' 디자인으로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했다. 헤이즈 마감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지문이 묻는 것을 최소화했고 팬텀 바이올렛 등 새로운 색상을 추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도 넓혔다.
 
컴팩트한 사이즈의 갤럭시 S21(팬텀 그레이, 팬텀 화이트,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과 대화면에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갤럭시 S21+(팬텀 블랙, 팬텀 실버,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는 각각 4가지,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21 울트라(팬텀 블랙, 팬텀 실버)는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강력한 성능의 카메라로 누구나 전문가처럼 일상을 기록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는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등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했고 전면에는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를 탑재했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스마트폰 중 가장 고해상도의 1억800만 초고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개의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카메라의 후면 쿼드 카메라와 4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적용된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5nm 프로세서를 탑재해 빠른 구동 속도와 에너지 효율성, 5G 연결성을 자랑하고 8K 촬영과 동영상 편집, 클라우드 게임 등 고사양·고용량 프로그램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모바일 최우선(Mobile-first)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면서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갤럭시 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과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고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는 8GB RAM,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고 가격은 각각 99만9900원,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과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45만2000원, 159만9400원이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오는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29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선차적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도 선보였다. 더 커진 11mm 우퍼·6.5mm 트위터의 2-Way 다이내믹 스피커와 가장 진화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를 탑재한 게 특징이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5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고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 시 최대 18시간을 쓸 수 있다.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