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안철수 능력없어 후보 못내고 이제 와서 양보했다고 하나"
'안 대표 최고위 발언' 비판…"민주당 시절에는 보수에 나라 못 맡긴다고 해"
입력 : 2021-01-14 14:22:44 수정 : 2021-01-14 14:27: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인 지상욱 전 의원이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지난 총선에서 능력이 없어 지역구 후보를 못 내고 비례정당을 지향하더니 이제 와서는 양보를 했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가)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후보 단일화 논의도 안하더니, 지역구 후보를 안낸 다른 소수정당도 모두 양보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인 지상욱 전 의원이 지난해 6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지 전 의원은 "예전 민주당 시절에는 그렇게 보수에게 나라 못 맡긴다고 독기 서리게 발언하더만 지금은 거꾸로다. 이 기적의 논리는 도대체 어디에서"라며 날을 세웠다.
 
앞서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저는 이미 야권의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왔다"며 "야권 전체의 승리를 위해 작년 총선에서는 지역구 후보도 내지 않았고, 총선 출마를 원하는 분들이 제1야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것도 반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가 내게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서기를 요구하고 있다"며 "대한민국보다 소속 정당을, 소속 정당보다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우선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