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시민이 단일후보 결정"…국민의힘 입당 거부
최고위원회의 발언…"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근거 없이 비판, 안타까워"
입력 : 2021-01-14 11:02:05 수정 : 2021-01-14 11:02:0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한 국민의힘 입당 요구에 대해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이차적인 문제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 정권의 무능과 폭주를 비판하고 정권 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의 뜻에 따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국민의힘 지도부와 옛 '안철수계' 인사들이 제기하는 비판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 대표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하고 있다"며 "심지어 실제로는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해는 한다. 그 분들도 자신의 생존을 위해, 재기를 위해 그러는 것이라는 것도 잘 안다"면서도 "그러나 안타깝다. 과연 여러분의 행동이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아니면 결과적으로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압살하고 있는 자들을 이롭게 하는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대표는 국민의당이 지난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았고, 자신도 대권 출마를 포기하는 등 야권 승리를 위해 양보해 왔다면서 "그런데도 누군가는 저에게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서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서도 시민이 원하고, 시민이 결정하는 방식이라면 그 어떤 방식도 상관없다는 큰 원칙을 말씀드렸다"며 "그러나 대한민국보다 소속 정당을, 소속 정당보다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우선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군가는 안철수가 끝까지 해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하지만 단일화는 모든 야권이 힘을 합쳐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피가 모자란다면 피를 뽑고, 눈물이 부족하다면 눈물도 짜내겠다.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바쳐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를 이기고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