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경영난, 일자리까지 없앨라" 노심초사
기업들 "긴급자금 절실"…도, 중기벤처부와 자금·보증지원
입력 : 2021-01-13 15:32:44 수정 : 2021-01-13 15:32:44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코로나19가 1년째 장기간 지속되면서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영여건이 열악한 창업기업(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특히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기업은 긴급 자금지원을 가장 절실한 도움으로 꼽는 가운데 경기도도 도내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13일 경기도와 싱크탱크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도내 창업기업 관계자 200명 가운데 84%는 '코로나19가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라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경영이 어려워진 원인으로는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감소'(32.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대면활동 제약에 따른 마케팅 위축'(23.5%), '글로벌 진출계획 연기·취소와 해외교류 제약'(17.5%), '투자 유치계획 연기·취소'(8.0%) 순이었다.
 
또 경기연구원이 지난해 중순 도내 중소기업 7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67.5%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 상황이 1997년 외환위기(IMF)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하다고 답변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도내 중소기업 숫자는 약 2만4500곳으로, 국내 전체 중소기업의 36%에 이른다.
 
지난해 12월15일 경기도 안산시 반월국가산업단지의 공장들이 수증기를 내뿜으며 한창 조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처럼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 감염병 사태가 개인끼리의 질병 확산에만 그치지 않고 소비심리 부진과 경기침체에 따른 경제위기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우려가 나오면서 지방정부도 잔뜩 긴장하고 있다. 경기침체는 단순히 몇개 기업이 어려워지고 폐업하는 차원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일자리 축소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서다. 경기도도 진단검사 확대 등 보건방역에 주력하면서 '경제방역' 방안을 마련하는 데 고심하고 있다. 
 
일단 경기도의 대안은 자금 투입을 통한 기업 숨통 틔우기에 방점을 찍은 모양새다. 실제로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창업기업의 59.0%는 정부의 최우선 정책으로 '긴급 운영자금지원'을 건의했다. 중소기업 63.5%도 자금지원을 건의했고, 24.9%는 세제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올해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안정 자금 2조원을 편성했다. 특히 대출금리는 한국은행 기준금리(0.5%)와 연동한 2.3%로 책정했고, 코로나19로 매출액이 20% 이상 준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키로 했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 코로나19로 판촉 기회를 상실한 중소기업들을 물밑 지원키로 했다. 경기도와 도내 중소기업 50개사를 선정,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이라는 이름 아래 △4년간 최대 2억원의 해외마케팅 지원,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 참여 시 우대 가점 △중소벤처부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으로부터 금융 및 보증 우대 등을 추진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 속에서도 많은 중소기업들이 경쟁력를 위해 노력하는 만큼 도청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