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내일부터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설 전 90% 지급 목표"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 차단 발등에 떨어진 과제"
입력 : 2021-01-10 15:40:04 수정 : 2021-01-10 15:40:0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내일부터 지급되는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설 명절 이전에 전체 지원금의 90%를 지급해 드린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속도전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내일부터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다"라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해 주신 소상공인, 자영업자, 그리고 생계에 타격을 입으신 분들을 위한 것인 만큼 하루라도 빨리 지급해 드려야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월 중순부터는 임차료 융자를 비롯해 특별융자·보증지원 등 각종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가동된다"면서 "관계부처는 절박한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들께서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받으실 수 있도록 실행계획을 잘 챙겨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선 "오늘까지 사흘 연속 600명대 확진자 수를 기록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도 100명 넘게 줄어들었다"며 "국민 여러분의 참여방역 실천이 조금씩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히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려면 이번 한 주 동안 사회적 실천력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도 발등에 떨어진 과제"라며 "며칠 전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유럽은 이미 코로나19 대유행의 중대한 전환점에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 어제 기준 전 세계 일일 확진자가 사상 최초로 80만명을 넘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16건의 변이 바이러스 국내유입 사례가 확인됐다"라며 "이들 모두 검역, 자가격리 등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지만 방심은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