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6개월간 소상공인 임대료 50% 감면
지난해 이어 올해도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입력 : 2021-01-06 08:48:59 수정 : 2021-01-06 08:48:59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태광그룹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 지원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착한 임대료 운동’을 이어간다. 
 
태광그룹은 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티시스 등 전국의 모든 건물에 임차 중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번달부터 6개월간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임대료의 50%를 감면한다고 6일 밝혔다.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재단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3개월 동안 같은 월 한도 내에서 50%를 인하해준다. 
 
이번 조치로 임차인들은 지난해 6억원의 혜택을 받은데 이어 올해도 추가 약 8억원의 혜택을 받아 총 14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태광그룹은 지난해 3개월간 전국의 계열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임대료를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30% 감면해주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 없이 70%를 감면해준 바 있다.
 
그룹 내 사회공헌을 총괄하는 정도경영 임수빈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지속적 하락세인 소비심리에 직접 영향을 받는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추가적인 임대료 지원을 결정했다”며, “국민적 어려움에 도움이 될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태광그룹 사옥. 사진/태광그룹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