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지방 저축은행 살길 열어줘야
입력 : 2021-01-06 06:00:00 수정 : 2021-01-06 14:35:47
지방 저축은행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0%대 예금 상품 등장이 첫 신호탄이었다지난해 상반기 저축은행들은 정기예금 금리를 잇달아 0%대로 인하했다경북 포항 소재 대아저축은행은 6개월 만기 예금 금리 상품을 역대 최저인 0.7%로 낮췄다이는 당시 시중은행 예금금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같은 포항에 위치한 대원저축은행도 예금 금리를 0.7%로 하향했으며부산 소재 국제저축은행도 1%로 정기예금 상품 이율을 조정했다.   
 
뒤이어 '금리 역전'이라는 기현상이 또 벌어졌다지방 저축은행들은 단기 상품에 이어 장기 예금 상품 금리도 손보기 시작했다만기가 긴 2년짜리 예금 상품 금리를 1년 상품보다 더 낮췄다. 실제 호남 소재 더블저축은행의 2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1.75%로, 만기 1년짜리 상품보다 오히려 0.35%포인트 낮다대원·대아저축은행 역시 2년 만기 상품 이율을 만기 1년 상품보다 0.1%포인트 인하했다.   
 
같은 시기에 수도권 주요 저축은행은 정확히 반대 전략을 취했다기준금리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낮아졌지만 오히려 경쟁적으로 예금 금리를 높였다. 지금도 2% 수준에 가까운 금리가 유지되고 있다. 해늘 넘어선 새해 특판 상품을 취급하는 곳도 등장했다.    
 
저축은행 간 상반된 행보는 지방 은행의 위기를 극명하게 보여준다통상 저축은행은 수신 자금을 모아 대출 영업에 사용한다지방 은행들은 대출 영업이 어려워지자 수신 상품 취급을 선제적으로 줄이고 있다업계에선 지방 저축은행이 사실상 영업이 마비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더 큰 문제는 지역 경제다지역 금융사인 저축은행이 자금 공급 역할을 멈추면 지역 경제에 위기가 찾아온다자금 충당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지역 경제 주체들은 타격을 그대로 맞이할 수밖에 없다. 그 여파는 주변으로 더 퍼지기도 한다.
 
저축은행 간 격차가 보다 확대되기 전 대안이 필요하다금융당국은 지난해 저축은행 활성화를 위한 인수·합병(M&A) 규제 완화를 내놓기로 했지만, 결국 해를 넘겼다물론 선급한 규제 완화는 수도권으로의 쏠림 현상을 더 심화시키는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다만 코로나로 장기화로 기업 경기가 자생력을 잃기 전에는 반드시 처방전을 내놓아야 한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