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MB·박근혜 사면론에 '대통령 응답하라'
주호영 "문 대통령 결단 기대"…조건없는 사면 주장도
입력 : 2021-01-04 14:33:09 수정 : 2021-01-04 14:33:0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사실상 사면을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여당이 두 전직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를 사면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것에 대해서도 "사과나 반성을 요구한다는 건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말과 마찬가지"라며 일축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사면은 문 대통령의 정치적 결단으로 가능한 일"이라며 "사면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든지 사면을 가지고 장난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정치적 재판에서 두 분 다 '억울한 점이 있다'고 주장하는 이런 사건에서 사과나 반성을 요구한단 건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말과 마찬가지"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 말에 대해 최소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두 전직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 등 전제조건 없이 문 대통령의 결단으로 사면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비대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면은 헌법상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문 대통령이 판단하면 언제든 할 수 있는 게 사면"이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 대표로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사면은 문 대통령이 스스로 홀로 결정할 사안"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이 사면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대통령께서 직접 본인의 생각을 국민앞에 밝히는 게 정도다. 선거 목적으로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안팎에서는 민주당이 '두 전직 대통령의 사과'를 사면의 조건으로 내세우자 격앙된 반응이 쏟아졌다. 김기현 의원은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사과, 반성 운운은 웃기는 것"이라고 지적했고, 이재오 상임고문도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사자들 입장에선 2년, 3년 감옥에서 산 것만 해도 억울한데, 내보내 주려면 곱게 내보내 주는 거지 무슨 소리냐"고 비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참석했지만 사면과 관련된 발언은 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단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려보겠다"면서도 "국민 통합을 이뤄나가야 한다는 오랜 충정을 말했던 것"이라고 본인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