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연내 모더나 백신 접종 시작할 듯
이르면 24일 한국 도착…캠프 험프리스 의료진부터 '접종'
입력 : 2020-12-23 18:30:56 수정 : 2020-12-23 18:30:5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한미군이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해 이르면 연내에 한국에서 접종을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23일 주한미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종합적 검토를 한 결과 긴급 사용허가를 내줬다"며 "며칠 후 주한미군은 모더나 배신을 공급 받아 전력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초기 접종은 미 국방부 지침에 따라 의료진과 필수인력 등에 국한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캠프 험프리스 내 의료시설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이 연내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군 소식통도 이날 "주한미군을 위한 미국 국방부의 코로나 백신 초기 보급 물량이 이번 주 안에 한국에 보급될 예정"이라며 "이르면 크리스마스 전에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백신은 이르면 24일 한국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달 20일 서울 용산구 한미연합사 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념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