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백신정쟁'에 적극 대응 "문 대통령, 여러 차례 직접 챙겼다"
문 대통령 "과하다고 할 정도로 물량 확보,대강대강 생각하지 마라" 재차 독려
입력 : 2020-12-22 18:34:05 수정 : 2020-12-22 18:34:0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2일 코로나19 백신 문제를 쟁점화하며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주장하는 일부 언론과 야당을 향해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해 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직접 백신과 치료제를 챙겨온 행보와 조치를 조목조목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추가 물량 확보와 접종 시기 단축을 위해서 모든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청와대는 22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주장하는 일부 언론과 야당에게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해 달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백신문제를 챙겨온 이력을 조목조목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11월18일 인천에서 ‘바이오산업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강 대변인은 <중앙일보>의 '문 대통령에 백신 직언 두 번, 소용없었다'는 기사와 <조선일보>의 '"백신 확보 몇번을 말했나" 문, 뒤늦게 참모진 질책'이라는 기사 등을 언급하고 "일부 언론보도가 나오자 야당 인사들이 '유체이탈' 운운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마치 백신 확보에 손을 놓고 있었던 것처럼 과장·왜곡하면서 국민의 불신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문 대통령 메시지와 그간 행보를 밝히며 사실관계를 따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우선 4월9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 연구소를 방문해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를 주재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 확실히 돕겠다"며 백신 개발 2100억 원 투자를 약속하고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가 끝나도)비축하겠다. 끝을 보라!"고 강조했다.
 
바로 다음 날 10일에는 빌 게이츠 이사장(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통화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협력 확대에 합의했다. 게이츠 재단은 통화 이후인 지난 5월 SK바이오사이언스에 360만 달러(44억 원) 백신개발비를 지원하고, 이번 달에도 1000만 달러(109억 원)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4월12일에는 문 대통령의 지시로 '코로나 치료제 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이 발표됐고, 14일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주재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 바이오 의약 수준을 높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7월2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의 출범이 백신과 치료제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해 줄 것"을 말했고, 21일 참모회의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위탁받아 생산키로 한 사실 등을 보고 받고 '충분한 물량 공급'을 주문했다.
 
9월에도 백신과 치료제 개발 독려 행보가 이어졌다. 8일 국무회의에서는 질병관리청 승격에 맞춰 백신 치료제 개발 독려하고 "국립보건연구원 아래 국립감염병연구소을 신설, 백신개발 지원 등을 통해 감염병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여 달라"고 주문했다. 15일 내부 참모회의에서는 코로나와 백신 상황을 점검하고 "코박스, 글로벌 제약사 등을 통해 충분한 양의 백신을 확보해 두라"고 재차 지시했다.
 
청와대는 22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주장하는 일부 언론과 야당에게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해 달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백신문제를 챙겨온 이력을 조목조목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0월15일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한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10월15일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직접 방문해 개발현황을 점검하고 격려했다. 당시 최태원 SK 회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은 범정부적인 지원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끝까지, 확실히 성공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같은 글로벌 백신회사들과 위탁생산을 협의하고 있는데, 생산물량의 일부를 우리에게 우선 공급할 수 있게 된다면 백신 안정적 확보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나라가 먼저 개발해도, 코로나가 지나가도, 백신주권을 위해 끝까지 개발하라. 반드시 끝을 보자"고 응원했다.
 
11월18일에는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 참석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의 역할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백신, 치료제 개발에 진척을 보여 빠르면 올해 말부터 항체 치료제와 혈장 치료제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 여러 차례 내부 참모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백신 안전성에 대한 문제 제기는 우리가 배송 취급과정에서 부주의가 있지 않는 한 과학과 의학에 기반해야 한다. 최선을 다해서 확보하라", "과하다고 할 정도로 물량을 확보하라. 대강대강 생각하지 마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이상은 대통령의 백신관련 행보를 '최소한'도로 정리한 것"이라며 "대통령의 지시로 정부는 백신주권 확보를 위해 2186억원의 예산(3차 추경 1936억원 포함)을 지원했고, 4400만명 분의 해외백신을 확보했다. 백신 접종 시기도 최선을 다해서 앞당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 속에서 일부 언론의 경우 '일본은 이르면 내년 3월 접종 시작'이라고, '한국은 빨라야 2~3월'이라고 보도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소아나 청소년은 백신 임상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4400만 명 분이면 전 국민 대상 백신이라는 전문가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청와대는 22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주장하는 일부 언론과 야당에게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해 달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백신문제를 챙겨온 이력을 조목조목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월9일 한국파스퇴르 연구소를 방문한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