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소비자물가 1% 상승…통화정책 완화 유지"
소비자물가, 지난해 이어 올해도 0%대 중반 예상
물가안정목표 2% 상당폭 하회…"경기회복 등 관건"
입력 : 2020-12-17 17:19:59 수정 : 2020-12-17 17:19:59
[뉴스토마토 이정윤 기자] 0%대의 소비자물가가 내년 경제 회복세로 1% 중반까지 오를 전망이다. 물가안정목표인 2.0%를 하회하는 만큼, 내년 통화정책도 ‘완화’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연간 0.5%(1~11월 기준)로 한은의 물가안정목표인 2.0%에 크게 못 미쳤다.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0%대로 지난 2013년부터 올해 8년 연속 목표치를 하회했다.
 
한은은 저물가 요인으로 △수요 측면에서 물가 압력 약화 △국제유가 하락 △고교 무상교육 확대, 이동통신요금 지원 등 정부 복지정책 강화를 꼽았다.
 
주요국과 비교하면, 올해 10월 기준 우리나라의 관리물가는 2017년말 대비 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에 대한 관리물가 기여도는 지난 2018년 하반기부터 마이너스를 지속하고 있다. 관리물가를 제외할 경우 올해 근원물가 상승률은 1% 내외 수준인 것으로 추정됐다.
 
전세계적으로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전된 점도 물가 하락에 영향을 줬다고 진단했다. 디지털화는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재화와 서비스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직접적인 물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다. 간접적으로는 기업간 가격경쟁 심화, 생산성 향상에 따른 비용 절감 등을 통해 물가를 낮출 수 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연간 0.5%(1~11월 기준)로 한은의 물가안정목표인 2.0%에 크게 못미쳤다. 사진/한국은행
 
내년부터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으로 국내경기가 개선되고 국제유가도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오름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교무상교육 첫 시행의 영향이 소멸하고 올해 이동통신요금 지원 등이 사라지면서 정부정책에서의 물가하방압력도 낮아질 것으로 봤다. 최근의 전월세 상승세도 물가상승률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2021년과 2022년 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0%, 1.5%로 전망했다. 식료품·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도 1.0%, 1.3%로 내다봤다.
 
한은은 "국내경제의 회복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며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윤 기자 j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