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퇴직연금 우수사업자에 미래에셋대우 등 3개사 선정
입력 : 2020-12-08 16:52:54 수정 : 2020-12-08 16:52:54
[뉴스토마토 이정윤 기자]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생명, 삼성생명이 직장인 노후자금인 퇴직연금을 가장 잘 운용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고용노동부는 8일 '2020년 퇴직연금 사업자 성과 및 역량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생명, 삼성생명이 전체 종합평가 상위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종합평가에서 상위를 차지한 3개사는 7개 평가 항목 모두에서 평균 이상 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점 비중이 높은 운용상품 역량과 수익률 성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였다.

고용부는 국내 기업의 퇴직연금 사업자 선택 과정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퇴직연금 서비스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2018년부터 해마다 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올해 평가는 영업 중인 퇴직연금 사업자 43곳 가운데 평가를 희망한 34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퇴직연금 사업자에 대한 전체 종합평가는 올해 처음 시행됐다. 그간 평가 항목이었던 운용상품 역량(15점), 수익률 성과(35점), 수수료 효율성(10점), 조직역량(10점), 서비스 역량(10점), 교육 역량(10점), 연금화 역량(10점) 등 7개 부문에 대한 종합 평가다.
 
이번 평가는 장기수익률 평가 기준을 기존 7년에서 10년으로 늘리는 등 투자 성과 부문 평가를 강화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부문별 평가 결과를 보면 원리금 비보장 상품 수익률에서는 미래에셋생명, 삼성생명, 한화생명이 우수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투자상품 선정 및 자산운용 상담을 통한 상품 변경으로 성과를 보였다.
 
원리금보장상품 수익률의 경우 IBK연금보험, 롯데손보, 신한금융투자가 상위사업자로 이름을 올렸다. 고금리 상품을 유치하는 등 운용 성과를 높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운용상품 역량에서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상품 선정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투자 지원 체계를 구축한 삼성화재, 신한은행, 한국투자증권이 우수사업자로 선정됐다.
 
수수료 효율성에서는 가입자 유형에 따른 다양한 수수료 체계 등으로 비용을 절감한 KB증권, 부산은행, 신한은행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번 평가의 책임연구원인 김재현 상명대학교 교수는 "퇴직연금 사업자 평가가 매년 거듭되며 사업자의 역량 차이가 줄고, 전반적 수준이 향상되고 있다"며 "다만 장기적으로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자산배분 등에 대한 적극적 정보 제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윤 기자 j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