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직무배제, 외신도 관심…"문 대통령 지지율에 영향"
"보수 여론 반발…윤 총장 향한 지지 확산"
입력 : 2020-11-25 14:18:45 수정 : 2020-11-25 14:18:4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배제가 문재인 정부에 미칠 영향에 외신이 관심을 보인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추 장관의 강경 행보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24일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으면서 직무 배제를 명령했다며 "문재인 정권 관련 수사를 잇달아 진행하는 윤 총장과 이를 견제하려는 추 장관 사이 갈등이 심화됐지만, 윤 총장이 굴하지 않자 추 장관이 전례 없는 비상조치에 나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들의 대립이 수렁에 빠질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수사 지휘권을 연이어 발동하고,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는 추 장관의 강경 행보가 보수층 여론의 반발을 사고 있다"며 "이번 강력 조치는 문 대통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문은 또 "문재인 정권의 수사를 중단하려는 듯한 추 장관의 윤 총장을 향한 압력을 둘러싸고 비판이 고조됐다"며 "보수층을 중심으로 윤 총장에 대한 지지가 확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기 대선 후보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이 상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차기 대선 후보 여론조사를 묵인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위반했다고도 비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채널A 사건·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수사 방해, 채널A 사건 감찰 정보 유출,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감찰 방해, 정치적 중립 훼손 등 6개 혐의를 근거로 윤 총장에게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했다.
 
이에 윤 총장은 직무배제 명령이 내려진 시점부터 정상 업무를 보지 못한다. 현재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가 총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직무에서 배제된 윤 총장은 추 장관의 결정에 대해 법적 대응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입장문에서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발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