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정부, 4차 산업혁명 대응…100대 신소재·부품 기술 개발

4차 소재·부품발전 기본계획 의결

2016-12-26 18:45

조회수 : 6,0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이해곤기자]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2025년까지 미래 첨단 신소재·부품 100대 유망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현재 15개 소재·신뢰성 센터는 금속과 화학, 섬유, 세라믹·섬유, 기계·자동차의 5대 융합 얼라이언스체제로 개편한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의 '제4차 소재·부품발전 기본계획'을 '소재·부품발전위원회'에서 심의·의결 했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3차 계획이 완료되면서 마련된 이번 4차 기본계획은 기존 소재·부품산업에 대한 지원이 업종별·개별 부처 중심의 수직적·칸막이형으로 이뤄져 융·복합 트렌드에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닥 판단, 융합 얼라이언스 중심의 수평적·개방형 지원방식으로 전환한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먼저 정부는 2025년까지 미래 첨단 신소재·부품 100대 유망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100대 기술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소재·부품 기술 50개와 주력산업 고도화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기술 50개로 구성됐다. 
 
현재 15개 소재·신뢰성 센터는 5대 융합 얼라이언스 체계(금속, 화학, 섬유, 세라믹·전자, 기계·자동차)로 개편하는 등 융·복합 소재와 부품 개발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이한 소재·부품 인프라도 개선된다. 
 
여기에 소재·부품 정보를 수집·재생산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첨단 신소재·부품 산업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체계도 만든다. 
 
소재·부품 산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생산과정에 정보통신(I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장 보급도 2020년까지 1만개로 확대하고,  뿌리기업의 공정 효율화를 위해서는 3단계의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산업부는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주요국 정부들도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제조업 강화정책을 수립하고, 융·복합 소재·부품 개발과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등 적극 대응 중"이라며 "우리 정부도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주력산업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기본 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4차 소재·부품 발전 기본계획 모식도.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