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용현

대책 앞둔 주택시장, 분양-기존주택 온도차

매수자 "대책 지켜본 뒤 결정"…분양권 시장 "풍선효과로 웃돈 더 오를수도"

2016-10-30 11:00

조회수 : 3,1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용현기자] 정부의 부동산시장 대책이 예고된 가운데 신규 분양시장과 기존 주택시장이 뚜렷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이미 입주에 들어간 아파트를 매입하려는 수요자들은 향후 대책을 지켜본 뒤 매수 여부를 결정 하겠다며 관망세로 돌아선 반면, 신규 분양시장은 여전히 예비청약자들이 줄을 이었다. 기존 분양권은 오히려 반사이익을 기대하기도 했다.
 
정부는 지난 27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차 경제현안전검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11월 3일 부동산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정부는 부동산시장에 대한 선별적·단계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동안 업계와 부동산시장에서는 가격이 급등한 지역에 대한 조치와 전매제한 강화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해 왔다. 지난 8.25 가계부채 대책에서 택지공급 조절 이외에 마땅한 규제책이 나오지 못하면서 시장 과열을 부추겼다는 비판이 잇따랐던 만큼 국지적으로 과열이 빚어진 지역들에 대한 규제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책 발표가 예고되면서 기존 주택시장은 곧 바로 관망세로 돌아섰다. 규제 강도에 따라 시장이 급변할 수 있는 만큼 수요자들은 대책 발표 이후로 매수 타이밍을 늦추고 있다. 가을 이사철이 끝나지 않아 전세 만기 등 매수가 급한 실수요자들의 거래만 이어지는 분위기다.
 
서울 광진구 강변공인 관계자는 "일반 아파트보다는 강남 재건축 단지들에서 가격이 많이 올랐다. 대책이 나온다면 그런 지역이 대상이 되지 않겠냐"면서도 "그래도 시장을 풀어주는거보다는 급등을 막으려는 내용이 나오는 것은 확실해 어느 정도인지 보고 결정하겠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개포동을 중심으로 한 강남 재건축 시장은 거래가 끊기는 것은 물론 가격 하락까지 이어지고 있다.
 
채은희 개포부동산 대표는 "대책을 봐야 알겠지만 대출 규제까지 있어 올해 안에 다시 오름세로 전환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다. 이미 2000만원 넘게 떨어졌다. 앞으로도 약세 내지는 보합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 달 3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예고에 기존 주택시장과 분양시장이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경기 남양주에서 바라본 하남 미사강변도시 모습. 사진/김용현 기자
 
 
기존 주택시장과 달리 분양시장은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규제가 나와도 일부 지역에 국한될 것이란 예상이 많기 때문이다.
 
오는 2일 분양을 앞둔 인천 영종하늘도시 한 분양관계자는 "그동안 아파트값이나 분양가 모두 크게 오른 지역이 아니라 이번 대책과 무관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책보다는 지역 내 개발호재 등을 보고 청약을 넣으려는 분들이 많아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일부 청약자들은 여전히 '묻지마 청약'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서울 중랑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성모(36·남)씨는 "투자 목적으로 청약을 계속 넣고 있다. 혹시 대책이 약하면 기회를 놓치는 꼴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차피 규제가 심해져도 당분간 주택구입 계획이 없어 당첨이 되고 나서 계약을 하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하남 미사나 남양주 다산 등 전매제한이 풀린 일부 단지는 오히려 반사이익도 기대하기도 했다.
 
남양주 다산신도시 인근 지금공인 관계자는 "만약 전매제한을 늘린다고 하면 기존 분양권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 진건지구에서는 이미 (전매제한이)풀린 단지들도 있다"며 "또, 만약 강남만 묶으면 수도권 신도시들은 풍선효과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