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 개천절 집회' 대응 최대치로 올린다
도심 3중 차단 검문…불법 시위차량 견인 조치
입력 : 2020-09-25 18:19:38 수정 : 2020-09-25 18:19:38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경찰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개천절 불법집회를 막기 위해 도심을 3중으로 차단하는 등 대응수위를 최대치로 올린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25일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고 "지난 광복절 집회로 확진자가 600여명 넘게 발생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에 또 대규모 불법집회 강행을 예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청장은 "이는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고 법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법이 허용하는 모든 권한을 활용할 것과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를 동원해 완벽히 차단하라고 일선 지휘관들에게 지시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회의실에서 열린 추석방역 및 개천절 집회 대비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개천절 당일인 오는 3일 '서울 시계-강상-도심권' 순으로 3장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불법 집회단체들의 도심권 진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또 주요 집결 예상장소에는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집중하기로 했다.
 
김 청장은 "대규모 차량시위 역시 준비·해산 과정에서 코로나 감염 확산 위험과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면서 "일반 불법집회와 마찬가지로 3중 차단개념을 적용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불법 차량시위 운전자에 대한 현행범 체포와 벌금 부과 등 사법처리는 물론, 운전면허 정지·취소와 함께 차량은 즉시 견인조치 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전국 13만 경찰이 비상한 각오로 지혜와 힘을 모아 총력 대응하라"며 "국민의 안전보호라는 경찰에 주어진 소명을 완벽히 수행하라"고 엄중히 당부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