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경기 전망, 코로나19 이후 첫 반등
중견련, ‘2020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경기전망지수 3.2p 증가…수출·내수 등 자동차 부문 중심 회복 기대
입력 : 2020-09-27 12:00:00 수정 : 2020-09-27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기 회복에 대한 중견기업의 전망이 처음으로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8월31일부터 9월11일까지 중견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서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는 78.4를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3.2p 증가한 수치다.
 
2017년 3분기 조사 시작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3분기 전망지수(75.2)의 기저효과인 측면도 있겠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중견기업의 경기 회복 기대감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고 중견련은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부문이 전분기 대비 9.3p 상승한 80.1을 기록하면서 전체 지수 반등을 견인했다. 
 
자동차(101.9, 35.2p↑), 화학(73.9, 13.9p↑) 등 업종의 경기 개선 전망에는 ‘국내 수요 증가(70.0%)’, ‘해외 수요 증가(60.0%)’ 등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업종의 경우 가장 많은 응답자가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생산 재개에 따른 ‘해외 수요 증가(87.5%)’를 가장 큰 경기 개선 요인으로 꼽았다.   
 
비제조업 부문에서는 건설(88.3, 8.6p↑), 부동산·임대(76.6, 4.5p↑) 등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운수(74.4, 13.4p↓), 출판·통신·정보(70.3, 10.0p↓) 등의 업종에서 부진 전망이 다소 높아 업종 전체로는 전기 대비 0.8p 소폭 하락한 77.2에 그쳤다.
 
내수전망지수는 79.0으로 전분기 대비 1.2p 상승했고, 수출전망지수는 77.0으로 4.9p 높아졌다.  
 
내수전망지수는 전자부품(89.1, 6.4p↓) 업종을 제외한 모든 제조업 부문에서 상승했지만, 비제조업 부문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업종 간 차이를 보였다.
 
수출전망지수는 제조, 비제조업 부문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설(100.0, 30.0p↑), 자동차(95.5, 42.4p↑), 1차 금속(62.7, 7.3p↑) 업종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영업이익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3.2p 상승한 78.5로, 자동차(94.2, 33.1p↑) 업종의 상승세가 가장 컸다. 운수(72.1), 식음료품(66.7) 업종에서는 각각 21.1p, 18.1p 하락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여객·화물 수송, 외식 수요 감소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는 게 중견련 설명이다.
 
제조업생산전망지수는 81.6으로 전기 대비 7.5p 증가했다. 자동차 업종이 2018년 4분기 이후 최고치인 98.1을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견인했다. 제조업생산설비전망지수는 전자부품(97.8, 18.3p↑), 1차금속(87.2, 6.0p↑) 업종이 상승세를 이끌면서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반등했다. 
 
중견기업의 경영애로요인은 ‘내수 부진(62.6%)’, ‘업체 간 과다경쟁(33.6%)’, ‘인건비 상승(32.2%)’, ‘수출 부진(24.8%)’ 등 순으로 조사됐다. 모든 업종의 첫 번째 경영애로는 ‘내수 부진’, 제조업 부문에서는 ‘수출 부진’, 비제조업 부문에서는 ‘업체 간 과다경쟁’을 각각 2순위로 꼽았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정부는 효율적인 재정 운용과 외교적 교섭 확대 등을 통해 내수와 수출 회복의 현실화를 위해 진력하는 한편, 업종에 따른 경기 전망 편차의 의미를 살펴 효과적인 맞춤형 정책을 서둘러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악의 상황을 토로하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근원적으로 기업 활력을 제고할 합리적인 법·제도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정부와 국회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