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키오스크 교육용 앱' 개발…전국 124개 복지기관 협력
입력 : 2020-09-25 10:30:40 수정 : 2020-09-25 10:30:4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030200)는 시니어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개발한 '키오스크(무인단말기) 교육용 앱'을 무료로 배포하고 이를 활용한 비대면 교육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KT 키오스크 교육용 앱은 패스트푸드, 카페, 교통 예매, 무인민원발급, 병원 등에서 활용되는 키오스크를 유형별로 체험할 수 있게 구성했다. 앱 활용을 원하는 사람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KT는 이 앱을 활용해 어르신 대상 키오스크 교육에 나선다. KT IT서포터즈는 서울노인복지센터 등 전국 124개 복지기관과 협업해 시니어 대상 스마트폰 활용법, 1인 크리에이터 과정을 비대면 교육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과정에 '키오스크 사용법' 과정도 추가한다.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오프라인 교육과정도 개설할 예정이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국립중앙과학관과 협력해 키오스크 강사도 양성한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코로나19 이후 사회의 디지털화가 확대되며 디지털 격차도 커지고 있다"며 "KT는 키오스크 교육용 앱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고령층이 디지털 사회에서 소외되지 않고 편리하게 안전한 삶을 누리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치매안심센터에서 KT IT서포터즈 강사와 시니어 교육생이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키오스크 교육용 앱'을 활용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