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전체 랭킹뉴스 폐지…언론사별 랭킹 뉴스로 변화
입력 : 2020-09-23 21:56:01 수정 : 2020-09-23 21:56:0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네이버가 전체 랭킹뉴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 뉴스로 변화를 시도한다. 
 
네이버는 23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10월중으로 전체 기사에 대한 섹션·연령병 랭킹을 폐지하고 각 언론사별 랭킹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는 특정 기사에 대한 쏠림이 감소한 가운데 구독 언론사별 소비가 두드러지면서 나온 조치다. 
 
네이버는 지난해 4월 뉴스 서비스를 개편하며 언론사의 편집 영역인 언론사 편집과 인공지능(AI) 추천 개인화 뉴스인 MY뉴스 등 2개 판으로 구성했다. 네이버의 자체 AI 기반 추천 시스쳄 AiRS를 통해 2만여개의 기사가 모바일 네이버에서 독자들에게 전해졌다. 이는 개편 이전 200개 대비 100배 늘어난 수치다. 
 
네이버가 전체 랭킹뉴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 뉴스를 강화한다. 사진/네이버 블로그
 
네이버는 기사 본문 하단에 나오던 언론사 전체 랭킹 뉴스 대신 새로운 추천 모델도 선보인다. 그 기사를 본 사람들이 많이 봤거나 현재 있기 있는 기사들을 반영해 더 다양한 뉴스를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오는 24일 그간 MY뉴스판에서 볼 수 있었던 기자 및 연재구독 카드를 언론사 편집판으로 이동한다. 또  10월 중 기자 본인이 직접 기자페이지의 프로필 타입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