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4차 추경 최단기간 처리…여야 협치 좋은 사례"
24일 고위당정청서 조기 집행방안 결정…"개혁입법도 신속 처리"
입력 : 2020-09-23 10:37:49 수정 : 2020-09-23 10:37:49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추경)의 국회 통과에 대해 "여야가 협치한 좋은 사례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23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의회 사상 최단기간에 그것도 여야 합의로 추경안이 처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양보할 건 양보하고 수용할 건 수용했으며 야당도 호응해줬다. 그래서 여야 합의가 빠른시간 내에 이뤄지게 됐다"며 "처리가 최단기간에 이뤄졌듯 집행도 최단기간에 이뤄져서 힘든 국민에게 작은 위안이나마 드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4일 오전 고위 당정청회의를 열고 추경 조기 집행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여야 협치와 관련해 "협치는 추경으로 본격 가동을 시작했을 뿐이다. 그것으로 끝나선 안 된다"며 "민생지원 미래 준비 개혁입법도 협치를 통해 신속히 처리되길 바란다. 김태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선후와 완급을 살려가며 착착 처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협조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서는 "환영한다"면서도 "우리는 국민의힘측의 후보 추천을 기다리는 동시에 공수처법 개정안을 국회법 절차대로 심의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