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상품권도 '비대면'…KT 배달 기프티쇼 늘었다
7월 배달 가능 기프티쇼 발행 건수 1월 대비 80% 이상 증가
입력 : 2020-09-21 09:19:13 수정 : 2020-09-21 09:19:1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의 확산으로 모바일 상품권도 배달의 비중이 증가했다. 
 
21일 KT엠하우스에 따르면 지난 7월 배달 가능한 기프티쇼의 발행 건수는 1월 대비 80% 이상 늘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이었던 지난 8월30일~9월13일 동안의 배달 가능 기프티쇼의 발행 건수는 지난 1단계(5월6일~8월18일)보다 일평균 23% 증가했다. 
 
배달 가능한 외식 상품은 전체 기프티쇼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점차 늘었다. 1월에는 4.5% 였던 것에 비해 5월에는 8.2%, 7~8월 7%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그래픽/KT엠하우스
 
모바일 상품권은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구매하고 오프라인 매장에 직접 방문해 실물 상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비대면 소비 문화의 확산으로 구매부터 사용까지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배달 기프티쇼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추석 선물 문화에서도 모바일 상품권 이용 변화를 확인 할 수 있다. KT엠하우스의 기프티쇼 비즈(기업 전용 모바일상품권 발송 서비스) 통계에 따르면 추석과 한가위 등 명절 관련 문구가 삽입돼 발송된 기프티쇼 건수는 지난 2017년부터 매년 2배 이상 증가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